교육뉴스 교육에 관한 다양한 정보 및 여러가지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교육뉴스

전국 2만개 학교, 14∼18일 재난대비 안전한국훈련

2018-05-14
  • 첨부파일

재난유형별 체험 위주…대형 폭발·화재·지진·안전사고 등


▲ 2016년 서울 건국대학교에서 열린 안전한국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는 학교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수습하고 재난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18일까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안전한국훈련은 매년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하는 전국 규모의 재난대응 훈련이다.

전국 시·도 교육청과 유치원부터 초·중·고·대학까지 2만여 개 교육기관이 참여한다.

첫날인 14일에는 국제교육원 충주센터에서 폭발과 화재가 발생했다고 가정하고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토론훈련을 한다.

이튿날에는 전날 토론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제교육원 충주센터와 충주학생회관에서 학생, 교직원, 교육청·소방서·경찰서 관계자가 참여하는 현장훈련을 한다.

특히 올해는 특수학교와 유아 대상 대피훈련을 강화하고, 대학 연구·실험실 안전훈련, 국립대병원 화재 대피훈련 등 다양한 재난 유형과 상황을 설정해 훈련에 나선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서울교육청의 경우 학교 무단침입 등 대테러사고, 학원 통학차량 교통사고, 학교 공사현장 안전사고,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 안전사고 대응 등의 토론훈련과 유치원·특수학교 화재대피, 과학 실험실습 안전사고 대응 훈련 등을 실시한다.

훈련 3일 차인 16일에는 서울교육청 소속 모든 기관에서 지진대피훈련을 한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체험 위주 훈련을 시행해 실제 재난이 발생할 경우 평소 연습한 대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전문보기▶